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연결기준 - 매출 30.27조/영업이익 1.48조 달성, 본사기준 - 매출 19.26조/영업이익 1.02조 기록

삼성전자가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부진, 가격경쟁 심화 등 어려운 경영 여건에서도 차별화된 제품과 원가경쟁력,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3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전분기 29 조 1 천억원 대비 4% 증가한 30 조 2 천 7 백억원, 영업이익은 전분기 2 조 4 천억원 보다 38% 하락한 1 조 4 천 8 백억원을 기록했다.

본사기준으로는 매출이 전분기 18 조 1 천 4 백억원 대비 6% 증가한 19 조 2 천 6 백억원, 영업이익은 전분기 1 조 8 천 9 백억원 대비 46% 하락한 1 조 2 백억원, 순이익은 전분기 2 조 1 천 4 백억원 대비 43% 하락한 1 조 2 천 2 백억원을 올렸다.

매출은 연결기준과 본사기준 모두 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세계적인 경기 둔화 속에 주력 제품들의 수요 부진, 가격 경쟁 심화 등 경영 환경 악화로 손익이 전분기 대비 다소 악화됐으나, IT 기업 대부분이 어려운 경영여건에 처해 있는 것을 감안할 때, 의미있는 3 분기 성과를 거뒀다.

메모리 부문은 흑자 기조를 유지하고 이익률 격차를 더욱 확대했으며, LCD 부문 또한 업계 최대 이익 규모와 최고 이익률을 유지하면서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견조한 TV 패널의 점유율은 더욱 강화했다. 또, 휴대폰과 TV 부문은 수요부진 속에서도 시장 성장률을 대폭 상회하는 판매량 증가를 달성했다.

반도체 부문

반도체 부문은 연결 기준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1% 증가한 5 조 2 천 9 백억원,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37% 감소한 1 천 9 백억원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견조한 매출에도 불구하고 거시경제의 불안으로 인한 성수기 수요 효과 부진으로 D 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세가 전분기에 이어 더욱 심화돼 수익성이 다소 하락했다.

하지만, 차별화된 원가경쟁력과 함께 MCP(멀티칩 패키지), MoviNAND(모비낸드) 등과 같은 제품 차별화로 수익력 제고에 역점을 둬, 메모리 반도체 업계가 적자 지속으로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흑자 기조를 유지하며 차별화된 경쟁력을 입증했다.

시스템 LSI 는 디스플레이 구동칩(DDI), 스마트 카드 IC(Smart Card IC), CMOS 이미지 센서(CIS) 등 기존 주력 부문의 지속 성장과 Home & Media 분야의 매출 호조로 성장세를 유지했다.

LCD 부문

LCD 부문은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5% 감소한 3 조 7 천 5 백억원,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57% 하락한 4 천 5 백억원을 기록했다.

3 분기에 LCD 부문은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TV 제조 업체들의 재고 조정으로 인한 수요 부진으로 판매량이 감소하고 가격이 하락하는 등 어려운 환경이었다.

삼성전자는 차별화된 고객 기반과 제품을 바탕으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안정적인 TV 패널 부문을 공략해, 대형 패널은 2 천 4 백 6 십만대 판매, TV 용 패널은 4 분기 연속 5 백만대 이상을 판매하는 등 TV 패널에서의 경쟁 우위를 지속 강화했다.

정보통신 부문

정보통신 부문은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13% 증가한 8 조 8 천 7 백억원,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6% 감소한 8 천 4 백억원, 영업이익률은 9.5%를 기록했다.

컴퓨터와 MP3 사업 등이 통신 총괄로 이관되면서 이익률이 다소 희석됐으나, 연결기준으로 두 자릿수에 가까운 9.5%의 영업이익률을 유지하는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 5 월 조직 변경 전의 순수 통신사업(휴대폰, 네트워크)만의 실적을 보면 연결기준 영업이익률이 10.7%에 달했다. 판매량은 전분기 대비 13% 증가한 5 천 1 백 8 십만대를 기록, 분기 사상 최초로 5 천만대를 돌파했다.

디지털미디어 부문

디지털미디어 부문은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4% 증가한 10 조 7 천 7 백억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가격경쟁 심화, 원가 상승 등으로 소폭의 적자로 전환됐다.

삼성전자는 전반적인 수요 둔화 속에 시장점유율 회복을 위한 TV 업계의 가격 경쟁 심화와 재료비 상승, 중장기적 사업기반 강화를 위한 프린터 부문의 지속적 투자가 3 분기 영업 적자의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LCD TV 는 가격 경쟁 심화와 수요 증가세 둔화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과 크리스털 로즈와 같은 프리미엄 TV 제품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M/S 1 위를 지속 유지했다.

[그래프] (좌)매출 (우)이익

2008년 3분기/2분기, 2007년 3분기 -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비교
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2008년 3분기 19조 2천 6백억 (국판 17%, 수출 83%) 1조 2백억 1조 2천 2백억
2008년 2분기 18조 1천 4백억 (국판 20%, 수출 80%) 1조 8천 9백억 2조 1천 4백억
2007년 3분기 16조 6천 8백억 (국판 18%, 수출 82%) 2조 7백억 2조 1천 9백억
실적발표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