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Galaxy S5 Popup Layer
레이어 닫기
My Life powered by Samsung Galaxy S5
자세히 보기
Open Galaxy S5 Key Visual

삼성전자,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

삼성전자,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

연결기준 매출 34.64조, 영업이익 4.41조, 순이익 3.99조원
- 전년 동기 대비 매출 21% 증가, 영업이익 643% 증가
- 전 분기 대비 매출 12% 감소, 영업이익 28% 증가
- 분기 최대 영업이익 달성으로 차별화된 경쟁력 입증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 부품·세트 고른 好실적으로 시장지배력 지속 확대 및 영업이익 대폭 개선
- 반도체는 메모리 시황호조에 따른 가격 안정, 조기 미세공정 전환을 통한 원가경쟁력 강화로 수익성 확대
ㆍ 반도체 영업이익 24% 달성으로 경쟁사 대비 격차 벌려
- 주력 세트제품은 신흥시장 공략 및 프리미엄 제품 판매확대로 「시장지배력 강화」,「이익률 개선」동시에 달성
ㆍ 휴대폰은 1분기 기준 최대실적인 6,430만대 판매로 전년 동기 대비 40% 성장, 두 자리수 이익률 달성
ㆍ TV는 평판TV에서 1분기 기준 최대실적인 840만대 판매로 전년 동기 대비 47% 성장, 3D TV의 성공적 도입으로 리더십 강화

2분기 전망
- 2분기는 메모리 시황호조 지속, LED TV용 패널 시장 확대, 주력 세트제품의 시장지배력 강화로 1분기 이상 실적 기대

IFRS 先적용으로 투자자 권리 및 투명성 제고
- IFRS기준 분기 연결실적 첫 공개 및 투자자 이해를 돕기 위한 상세분석 제공으로 적극적 주주책임경영 실천
- 기존 연결대상 종속회사에서 삼성카드는 제외

연결기준 1분기 매출 34.64조, 영업이익 4.41조원

삼성전자가 연결기준으로 매출 34.64조, 영업이익 4.41조, 순이익 3.99조원의 2010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6일 「1분기 잠정 실적발표」에서 공개한 매출 34조, 영업이익 4.3조원을 다소 상회하는 수치이며 영업이익 4.41조는 분기 사상 최대 수치이다.

삼성전자의 이와 같은 실적 호조는 2009년 1분기에 적자를 기록했던 반도체와 LCD등 부품사업에서 원가경쟁력 제고,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로 수익성을 대폭 개선하고 휴대폰과 TV 등 주력 세트제품에서는 신흥시장 공략, 프리미엄시장 창출을 통해 시장지배력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반도체는 지난 3분기 1조원대 영업이익을 회복한 이후, D램·낸드 같은 주력제품의 시황호조와 원가경쟁력 격차 확대로 2조에 가까운 높은 영업 이익을 달성했으며, 휴대폰은 시장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 제품 경쟁력 강화, 신흥시장 확대 등을 통해 6,430만대를 판매하면서도 두 자리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는 성과를 이뤘다.

부품, 세트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시장지배력 지속확대 및 영업이익 대폭 개선

삼성전자는 전 분기에 이어 2010년 1분기에도 부품, 세트 모두 시장 평균을 훨씬 상회하는 실적을 유지함에 따라 경쟁사와 차별화된 사업경쟁력을 여실히 보여 주었다.

반도체

작년 3분기 영업이익 1조원 회복 이후 지속적인 실적호조를 보이고 있는 반도체는 주력제품의 견조한 수요와 가격안정 등 시황호조 외에도 경쟁사보다 앞선 D램 40나노급/ 낸드플래시 30 나노급 공정으로의 조기 전환, 시장 평균을 대폭 상회하는 10% 중반대의 Bit성장 등으로 수익성을 높여 전년동기 대비 57% 증가한 8.2조원의 매출, 1.96조원의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낸드플래시 관련 30나노급 3bit/ 32G 고용량 제품, D램 관련 원가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DDR3 시장 공략으로 수익성을 높이고, 시스템 LSI관련 DDI/ 모바일 AP등에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의 매출 향상을 거두는 등의 성과를 이뤘다.

LCD 사업

LCD는 중국시장 성장세 지속, 전 분기 세트 판매 호조에 따른 재고 부족, 일부 부품 공급 부족에 따른 가격 안정화로 전년 동기 대비는 대폭 성장하였으나 전 분기 대비는 매출, 영업이익 모두 소폭 감소해 매출 6.85조, 영업이익 0.49조의 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세트 업체들의 신제품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여 LED, 3D/ 240Hz 패널 등 기술력을 요하는 차별화 제품군에서 시장 지배력을 확대 하는 성과가 있었다.

단, 성수기를 대비한 설비 개선 작업 및 신공정 적용 등으로 일시적인 공급차질요인이 발생하였으나 2분기부터는 이러한 차질 요인이 해소되고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정보통신 사업

정보통신 사업은 이번 분기에 휴대폰 부문의 실적 호조로 매출 9.18조, 영업이익 1.1조원을 달성함으로써 매출신장과 견조한 이익을 동시에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주력인 휴대폰 사업은 인도, CIS를 중심으로 한 신흥시장 매출 성장과 터치폰의 글로벌 확산으로 1분기 실적으로는 최대치인 6,430만대를 판매해 22%수준의 시장점유율 확대가 예상된다. 이는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전 분기 대비 7% 감소한 수치이나 전년 동기 대비는 40% 이상의 高성장을 달성한 것이다.

또한 풀터치폰과 메시징폰 중심의 제품믹스 개선 및 마케팅 비용 절감 역시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실현하는 등 시장기대를 상회하는 好실적을 거두는데 일조했다.

디지털미디어 사업

디지털미디어 부문은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매출이 전 분기 대비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는 18% 증가한 12.61조, 영업이익은 11% 증가한 0.52조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 갔다.

TV는 북미·유럽 등 선진시장은 물론 BRICs등 신흥시장에서의 성장에 힘입어 840만대의 평판TV를 판매함으로써 1분기 기준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고 3D LED TV를 성공적으로 런칭함으로써 업계 리더십 강화를 통해 2위 업체와의 격차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모니터는 22인치 이상 대형 제품군의 판매 호조, 생활가전은 선진 시장에서의 프리미엄 냉장고 및 세탁기의 호평으로 지속적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2010년 2분기 전망

삼성전자 IR팀장은 2분기 전망에 대해 "메모리 시황 호조 지속, 견조한 LCD 수요 및 휴대폰·TV 등 주력 세트 제품의 판매량 증대에 힘입어 1분기보다 실적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하반기에도 이같은 성장세가 이어질 것을 기대했다. 그러나 "상반기 실적이 기대이상의 호조를 기록할 경우, 통상적인 이익의 '上低下高' 트랜드가 예년 대비 약화될 가능성이 있음"을 언급하고 "지속적인 내실 다지기와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반도체의 경우 주력 제품의 시황은 견조할 것으로 예상되나 기술 및 원가경쟁력 우위를 기반으로 경쟁사와의 격차 확대에 촛점을 두고 D램은 40나노급 공정전환 가속 및 고용량 제품군을 확대할 예정이며 낸드플래시는 30나노급 공정 기반 제품판매를 강화하고 20나노급 낸드플래시 양산을 본격화 해 원가 경쟁우위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DTV, 스마트폰 등 모바일 제품 수요 확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여 모바일 AP 등 시스템 LSI 사업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LCD 시장 역시 월드컵 특수 및 프리미엄 제품 시장 확대에 따라 비교적 견조한 수요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른 LED, 3D/ 240Hz 등 기술 차별화 제품 판매 확대, 멀티미디어용 16:9, LED 슬림 모니터용 패널 등 수익성 위주 제품 믹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휴대폰의 경우 2분기에는 경기회복세 속에 전분기 대비 소폭의 시장 성장이 예상되며 선진국 중심 안드로이드 탑재폰 및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 성장, 중국을 중심으로 한 3G 시장 확대가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시장상황을 고려, 2분기에 안드로이드와 바다 등을 탑재한 전략 단말기를 집중 출시하여 스마트폰 사업 리더십을 구축하고 신흥시장에서의 모델믹스 개선을 통해 두 자리수 이익률 유지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네트워크 부문에서는 모바일 와이맥스 국내 및 아시아 시장 확대, 셋탑박스 사업 성장세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디지털미디어의 경우 평판TV는 월드컵 특수, 3D TV 등 신제품 지속 출시로 2분기 수요가 전년동기 대비 34% 수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LED TV라인업 확대 및 차별화된 3D 토탈 솔루션 제공으로 전년도에 이어 TV名家의 자존심을 지켜 갈 계획이다.

또한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은 계절적 수요 강세로 프리미엄·저전력 중심 차별화된 제품 라인업으로 승부를 건다는 전략이다.

IFRS 先적용으로 투자자 권리 및 투명성 제고

삼성전자는 이번 분기에 처음으로 IFRS기준이 적용된 연결 실적을 공식 발표했다. 새로운 회계기준에 의하면 이번 연도에는 연결대상 종속회사가 기존 99개에서 20개 늘어난 총 119개로 변경되고 삼성카드는 제외된다.

삼성전자 IR팀장은 "IFRS 先적용 및 관련정보의 상세 제공으로 투자자로 하여금 보다 효과적이고 투명하게 기업정보를 분석할 수 있도록 해 주주의 이익이 최대한 존중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적발표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