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Galaxy S5 Popup Layer
레이어 닫기
My Life powered by Samsung Galaxy S5
자세히 보기
Open Galaxy S5 Key Visual

해방이전

한국 동요의 역사 - 해방이전부터 현재까지 이어오는 한국 동요의 역사를 봄으로써 우리동요의 발자취를 따라가 봅니다.

한국동요듣기

민속동요

옛날의 동요는 한 지역의 영향력 있는 시조 문필가가 즉흥적으로 말을 지어 읊으면 그것이 전수되어 사람들의 귀와 입을 통해 전달되어 널리 펴져 나갔으며 대부분의 전래동요가 성인이나 어린이가 공통적으로 부를 수 있도록 만들어 졌습니다. 전래동요의 확실한 기원은 알 수 없지만 문헌상으로 보면 상고시대의 '구지가'란 작품에서 시작되어 삼국시대 향가인 '서동요'를 비롯 하여 고려시대, 조선시대를 거치게 되면서 불교, 유교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창가시대

서양 음악은 기독교가 들어오면서 찬송가의 보급으로 시작되었으며 선교사들이 학교를 세우면서 찬송가가 널리 퍼져 나갔습니다. 찬송가는 교회나 학교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 사이에 파고 들었으며 찬송가 멜로디에 우국충정의 가사를 담은 애국의 노래가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창가는 기독교의 찬송가가 모체가 되어 일본의 창가와는 다르게 독자적으로 만들어 졌다고 합니다.

창작동요의 탄생

1923년 5월 1일 어린이날이 제정되면서 어린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오늘날의 세미나에 해당하는 <전 조선 소년지도자 대회>가 색동회 주최로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어린이 창작 동요의 필요성이 '윤극영'에 의해 제창되었고 1924년 윤극영이 주축이 된 최초의 노래단체인 <달리아회>가 조직되었다고 합니다. 이무렵 '반달'을 비롯한 주옥같은 동요들이 나오기 시작하였으나 우리 동요와 애국창가는 일제에 의해 금지곡으로 취급되어 학교에서는 가르칠 수 없었으며, 이를 따르지 않는 교사와 학생들이 처벌받기도 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도 있었습니다.

동요의 전성시대

1930년대에 들어 동요집들이 출간되고 동요를 곁들인 동극이 개발되면서 동요는 전성기를 맞게 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최초로 설립된 유치원인 이화유치원을 설립한 미국여성 브라운이 1930년 손동작과 몸동작을 한데 엮은 <유희창가집>을 펴내면서 미국 유아 동요가 들어오기도 했습니다. 또한 윤석중을 비롯한 윤극영, 홍난파, 박태준, 정순철 등 동요작사가의 활동이 두드러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밖에 방정환이 주관한 <어린이>잡지 이외에도 <신소년>, <아이 생활>등을 통하여 동요와 동시가 많이 만들어 졌습니다. 그리고 기독교의 주일학교를 통해 어린이들이 성가대 활동에서 찬송가 이외에도 우리 동요를 배울 수 있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일제하에서 우리 동요의 보급은 주일학교가 큰 역할을 하였고, 기독교 출신의 문인과 음악인이 많이 참여했다고 합니다.

동요의 암흑기

1940년대에 들어서 일제는 우리 민족의 언어와 문화를 말살하고자 창씨개명과 신사참배를 강요하고 일본어만을 사용하도록 했습니다. 이시기에 많은 예술인들이 붓을 던지고 다른 일을 찾아 나섰고, 저명한 예술가에게는 일제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도록 강요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일본어, 일본노래만을 부르게 되니 우리의 동요는 지하로 숨어버리고 그야말로 암흑기에 접어들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