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et's Break

입 안 가득 봄의 향기가 돈다, 봄의 기운이 솟아난다. – 봄나물 이야기

추운 겨울이 지나고 새싹이 파릇파릇 돋아나는 따스한 봄이 왔습니다. 날씨가 따뜻해 지면 우리 몸은 절로 나른해지고 입맛도 없어지기 마련입니다. 봄은 양기(陽氣)가 올라오는 계절인데 사람의 몸도 계절의 흐름에 따라 기(氣)의 순환이 활발해지고 신진대사가 왕성해지면서 필요한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여 간과 심장에 쉽게 피로가 쌓이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봄철에는 간의 기능을 활성화 시키는 신맛이 나는 음식과 심장의 기능을 강화시켜주는 쓴맛 나는 음식이 몸에 이롭다고 합니다. 자연의 오묘한 조화인지 모르겠지만 냉이, 달래, 씀바귀 등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봄나물들은 대부분 신맛과 쓴맛을 지니고 있어 봄철 나른해진 신체에 건강을 불어넣는 일등 공신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봄나물에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봄철 피로감과 춘곤증을 이기는데 도움을 주며, 피를 맑게 하고 간의 피로를 완화시켜 간 기능을 활성화 시켜줍니다.

 

향긋하고 독특한 향을 가진 냉이는 국이나 살짝 데쳐 초고추장에 버무려 먹는 대표 나물입니다. <동의보감>에는 “냉이로 국을 끓여 먹으면 피를 끌어다 간에 들어가게 하고 눈을 맑게 해준다”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냉이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냉이에 든 콜린 성분은 간의 활동을 촉진하여 내장 운동을 보조해 주기 때문에 간 질환에 효과적입니다. 특히 냉이국은 숙취에도 좋습니다.

 

달래‘작은 마늘’이라고도 불리는 달래는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장과 신장의 기능을 도와 가슴이 답답하고 아플 때 응결된 기운을 밑으로 내려 흩어지게 합니다. 또한 기력이 떨어지면서 피로감을 많이 느끼는 증상에도 좋습니다. 된장국에 넣어 먹거나 무쳐 먹어도 맛있으며, 달래간장을 만들어 전과 함께 먹어도 좋으며, 비타민, 무기질, 칼슘이 풍부하기 때문에 육류와 함께 먹으면 콜레스테롤 저하에 효과가 있습니다.

 

쌉싸름한 맛이 입맛을 돋구는 두릅은 두릅나무의 어린 순(筍)을 말하는데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그 맛이 일품입니다. 한방에서는 목두채(木頭菜)라고도 하며, 베타카로틴, 엽산, 비타민 등이 풍부합니다. 몸에 활력을 공급해 주고 피로도 풀어주기 때문에 불면증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두릅의 독특한 향은 마음을 평안하게 하고 머리를 맑게 하기 때문에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됩니다.

 

취나물곰취, 수리취, 참취, 분취, 단풍취, 바위취 등 다양한 종류가 있는 취나물은 단백질, 칼슘, 인, 철분, 비타민 등이 함유된 알칼리성 식품입니다.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으며, 감기, 두통에 효과가 있어 한약재로도 사용됩니다. 또한 뇌기능을 활성화시키는 효과가 있어 수험생들에게 좋고, 숙취해소, 혈전 제거 등에도 효능이 있습니다.

 

 

봄에 나는 나물 중 가장 쓴 맛을 지닌 씀바귀는 식욕을 돋구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여 소화기능을 촉진합니다. <동의보감>에는 “성질이 차고 맛이 쓰며 독이 없다. 오장의 사기와 열기를 없애고 마음과 정신을 안정시키며, 잠을 덜 자게 하고 악창을 낫게 한다”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고미건위제(苦味健胃劑)’라 하여 쓴맛이 위를 자극해 튼튼하게 하는 약재로도 사용됩니다.

 

쑥우리 주변에 지천으로 널려 있던 쑥은 <명의별록>에 “백병(百病)을 구한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만큼 유용하고 효과가 탁월하다는 것입니다. 쑥 특유의 향기에 있는 치네올이라는 성분은 혈액 순환을 촉진하여 감기와 냉증 치료에도 사용됩니다. 또한 지혈작용이 있어 상처에 붙이면 피가 멈추고, 무엇보다도 자궁을 따뜻하게 하기 때문에 부인병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습니다.

 

한편, 식품 의약품 안전처에 따르면 봄나물 채취 시 독초와 혼동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반드시 나물별 올바른 조리법을 지켜야 한다고 합니다. 특히 도시의 하천변이나 도로 주변 등에서 자라는 나물은 농약, 중금속 등의 오염도가 높으므로 채취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봄나물은 보관할 때는 뿌리 등에 묻어 있는 흙을 제거하고 마르지 않도록 신문지로 싼 후 비닐이나 뚜껑이 있는 용기에 담아 보관하면 고유의 향과 영양을 보존할 수 있습니다.

또 한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두릅, 다래순, 원추리, 고사리 등은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식물 고유의 미량 독성분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합니다.

섭취 방법 봄나물 종류
생으로 먹을 수 있는 것 (생채) 냉이, 달래, 돌나물, 씀바귀, 참나물, 취나물, 더덕 등
데쳐서 먹어야 하는 것 (숙채) 두릅, 고사리, 다래순, 원추리 등
데친 후 건조한 것 (묵나물) 취나물, 참나물, 고사리, 두릅, 쑥, 고비 등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