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Galaxy S5 Popup Layer
레이어 닫기
My Life powered by Samsung Galaxy S5
자세히 보기
Open Galaxy S5 Key Visual

기업 뉴스


삼성전자,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고국 방문 공연 후원

2013-11-01

◇ 삼성전자-프렌드아시아, 우즈벡 한인 합창단 후원
◇ 고국 공연을 목표로 20년 간 꾸준히 우리 노래 연습

우즈베키스탄 고려인으로 구성된 '천지꽃' 합창단이 삼성전자 후원으로 1일 경기도 용인문예회관에서 고국 방문 공연을 하고 있다.관련사진1
우즈베키스탄 고려인으로 구성된 '천지꽃' 합창단이 삼성전자 후원으로 1일 경기도 용인문예회관에서 고국 방문 공연을 하고 있다.관련사진1 우즈베키스탄 고려인으로 구성된 '천지꽃' 합창단이 삼성전자 후원으로 1일 경기도 용인문예회관에서 고국 방문 공연을 하고 있다.관련사진2 우즈베키스탄 고려인으로 구성된 '천지꽃' 합창단이 삼성전자 후원으로 1일 경기도 용인문예회관에서 고국 방문 공연을 하고 있다.관련사진3

삼성전자가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합창단의 한국 방문을 후원해 이들의 오랜 꿈이었던 고국 공연을 성사시켰다.

 

 삼성전자는 1일 경기도 용인 문예회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거주지 '이크마을' 한인 합창단 '천지꽃'의 고국 방문공연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1년부터 프렌드아시아(국제개발협력 NGO)와 함께중앙아시아 동포들을 지원하는 '한민족 愛 희망나누기' 사업을

진행해 왔으며, 이번 공연도 해당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우즈베키스탄 이주 한인 2세대로 이루어진 '천지꽃 합창단'은 총 25명으로 구성된 평균연령 77세의 합창단으로 지난 20년 간 마을

회관에서 매일 같이 고국의 노래를 연습하며 한국 방문의 꿈을  키워 왔다.

 

 지난달 28일 난생 처음 고국을 방문한 '천지꽃 합창단'은 부모에게 말로만 듣던 본가를 방문하는 등 분주한 일정을 보내고 마침내 꿈에 그리던 고국 공연을 갖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나의 살던 고향'을 주제로 열린 이번 공연에는 '아리랑', '고향의 봄' 등 다양한 우리 노래가 울려 퍼졌으며, 공연장을 찾은 500여 명의 지역 주민들과 삼성전자 임직원들도 눈시울을 붉혔다.

 

'천지꽃 합창단' 단원 림바 유(69) 할머니는 "한복을 입고 그 동안 연습한 우리의 노래를 고국의 동포들에게 들려주는 것이 마지막 소원이었다"며 "먼 곳에서도 나의 뿌리를 잊지 않고 우리 민족의 전통을 후손에게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날 공연을 마친 합창단원들은 한국의 가정 생활을 직접 체험 하기 위해 각자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집에서 홈스테이 하는 소중한 시간을 갖기도 했다.

 

'천지꽃 합창단'은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견학, 한국민속촌 관람,임진각·국회의사당 방문 등 남은 일정을 소화하고 5일 우즈베키스탄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프렌드아시아와 함께 중앙아시아 지역 한인 동포 지원사업 통해 한인 마을회관·청소년IT 센터 건립, 임직원 재능기부 봉사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 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