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삼성전자는 24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르완다 정부와 정보통신 기술(ICT)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조인식에는 삼성전자 이종오 동부 아프리카 법인장과 르완다 정부 정통부 차관이 참석했다.

삼성전자와 르완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방한시 상호 협력 의사를 확인했으며 이후 실무협의를 거쳐 상호양해 각서를 체결하게 됐다.

르완다 정부는 교육, IT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삼성의 앞선 기술을 확인한 후, 다양한 분야에서의 파트너십을 추진하게 됐다.

조인식 직전에는 삼성전자, 삼성SDS, 삼성메디슨 등과 르완다 정부 각 부처 30여명이 참석해 스마트정부 솔루션에 대한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삼성전자의 아프리카 사회공헌활동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태양광 충전 이동식 인터넷 스쿨 등을 포함한 교육망 PC보급사업과 전자정부 사업 등 각 분야별 세부 협력방안이 로드맵과 함께 논의됐다.

양해각서에 서명한 삼성전자 이종오 동부 아프리카 법인장은 "아프리카는 정보통신 기술이 가장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대륙이며 이번 르완다 정부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삼성전자는 아프리카의 스마트화에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아프리카에서 르완다 외에도 나이지리아 라고스, 에키티주, 남아공 음푸말랑가주 등과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으며, 태양광 충전 스마트 PC 지원과 엔지니어링 아카데미 등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