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Galaxy S5 Popup Layer
레이어 닫기
My Life powered by Samsung Galaxy S5
자세히 보기
Open Galaxy S5 Key Visual

삼성전자는 19일 오후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권오현 부회장, 이상훈 사장, 최병석 상생협력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 올해의 강소기업 선정식'을 가졌다.

'올해의 강소기업'은 삼성전자 협력사 가운데 글로벌 부품업체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업체를 선정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하는 삼성전자 고유의 동반성장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와 더불어 협력사들이 세계적 수준의 강소기업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내 부품산업의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하기 위해 2011년 8월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 날 행사에는 '올해의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14개 협력사 대표 들이 참석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올해의 강소기업' 선정은 강소기업 육성대상 39개 협력사 가운데 차별화된 기술력, 세계 시장 지배력, 제조 역량 등은 물론, 육성대상 선정 뒤 활동 상황 등 3단계 평가에 따라 이뤄졌다.

치열한 경쟁을 거쳐 삼진, 신흥정밀, 부전전자, 큐에스아이, 대덕전자, 새솔다이아몬드, 솔브레인, 심텍, ENF테크놀로지, 원익아이피에스, 이오테크닉스, 유진테크, 에스에프에이, 피에스케이 등 14개사가 영예를 안았다.

이오테크닉스는 강소기업 후보 활동을 통해 레이저를 이용한 반도체 웨이퍼 컷팅장비를 개발해 2012년 한해동안 10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삼진은 강소기업 후보 활동을 진행하며 기존 수십 개의 버튼 때문에 복잡했던 조작을 10개 이내로 줄인 '스마트 터치 리모컨' 개발에 성공, 2012년 전년대비 매출 40% 성장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14개사에 총 138.9억원의 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개발, 구매, 제조기술, 외부컨설팅 인력을 파견해 경쟁력을 높이고 혁신 활동을 성공으로 이끌 수 있도록 총력 지원 활동을 펼쳤다.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은“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협력사가 있어야만 삼성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강소기업 선정이 앞으로 더 큰 도약을 위한 혁신의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오테크닉스 성규동 대표는 “강소기업 활동은 신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기업의 체질을 글로벌하게 바꿔 주는 터닝 포인트가 되었다” 고 말했다.

삼진의 김승철 대표는 "그 동안 삼성전자로부터 배운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자체적으로 지속적인 혁신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신기술 개발 공모제', '혁신기술기업 협의회' '오픈 소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잠재력 있는 협력사를 지속 발굴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