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Galaxy S5 Popup Layer
레이어 닫기
My Life powered by Samsung Galaxy S5
자세히 보기
Open Galaxy S5 Key Visual

삼성전자, CES 2014서 혁신적인 B2B 디스플레이 솔루션 선보여

2014-01-02

◇ 호텔처럼 꾸민 전시장을 통해 첨단 제품들을 알기 쉽게 구현
◇ 올해 LFD 점유율 26%로 끌어올리며 세계 시장 확고한 1위
◇ 다양한 라인업과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B2B 시장 공략에 나설 것

삼성전자가 다음달 7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4에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선사할 호텔TV 솔루션,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를 최적으로 결합한 전자칠판 등 새로운 상업용 디스플레이(LFD, Large Format Display) 제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호텔 천국'이라 불리는 라스베이거스에서 LFD 부스를 한 채의 첨단 호텔처럼 꾸며 전시장을 찾을 대규모 호텔 거래선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LFD 부스는 호텔의 로비, 룸, 비즈니스 센터, 레스토랑 등의 가상환경으로 꾸며져 내년 주요 신제품인 호텔TV 솔루션과 전자칠판 솔루션, 세계 최대 크기의 95형 LED LFD 등을 시연하며 '호텔의 미래'를 구현한다.

먼저 호텔 로비에는 비디오 월(Video Wall)로 다채롭고 선명하게 행사정보를 제공하고, 날씨·환율 등 소비자가 원하는 정보를 실시간 전달하는 LFD를 설치해 '호텔 로비의 재발견'을 선사할 계획이다.

호텔 룸처럼 꾸민 공간에서는 호텔TV를 재미있고 유용한 기기로 바꿔 줄 호텔 전용 솔루션을 처음 선보인다.

삼성 호텔TV에 탑재된 이 솔루션으로 호텔들은 호텔 소개, 주변명소, 영화·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자유롭게 추가해 투숙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이 밖에도 개인 스마트기기의 영상을 호텔TV 화면으로 볼 수 있게 해주는 '스마트뷰(Smart View)'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 기능을 이용하는 투숙객은 모바일에서 보던 영화, 드라마 등의 콘텐츠를 TV의 대화면으로도 즐길 수 있다.

호텔 비즈니스센터 공간에서는 인터랙티브 전자칠판 솔루션을 이용한 회의 환경을 연출한다. 여러 대의 LFD를 붙여서 한 대처럼 쓸 수 있게 해주는 전자칠판 솔루션은 기존과 달리 필요한 PC의 수를 한대로 줄여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특히, 타 업체와 달리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제공하기 때문에 삼성의 전자칠판 솔루션을 사용하는 사용자는 더욱 편리하게 제품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LFD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포인터 기능의 기기도 처음 선보이는데 이 제품은 기존 사무실의 프로젝터 화면용 레이저포인터를 대신할 뿐 아니라 화면을 다양하게 조정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최근 본격 양산에 들어간 세계 최대 크기의 95형 LED LFD(모델명 ME95C)도 비지니스센터를 통해 시연한다. 가로길이 2.1미터의 큰 크기와 선명한 화질을 동시에 갖춘 ME95C제품은 기존 회의실의 스크린을 대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지난 3분기 세계 LFD 시장에서 판매대수 기준 26.4%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5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작년 19%대였던 점유율을 올해 26%로 높이며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기업 간 거래(B2B) 디스플레이 시장에서의 입지를 높이고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정환 전무는 "이번 CES에서 선보일 혁신적인 LFD 제품과 솔루션을 바탕으로 호텔, 회의실, 쇼핑몰 등 신시장을 적극 개척할 것"이라 말하고 "내년에도 더욱 혁신적인 라인업과 차별화된 LFD 솔루션을 선보여 B2B 디스플레이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