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제품 뉴스


삼성전자, 모바일D램 시장점유율 57% 돌파

2012-12-23

1~3분기 판매량, 작년 연간 판매량보다 29% 많아 SK하이닉스가 2위…모바일D램 10개중 8개는 한국제품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시장점유율 57%를 돌파했다. 올 3분기까지의 판매량은 이미 작년 연간 판매량을 넘어섰다. 23일 시장조사기관 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올 1~3분기에 판매한 모바일D램을 1기가비트 기준으로 바꿔 계산한 결과 총 21억250만개로 집계됐다. 전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은 57.05%였다. 이는 작년에 50.4%로 절반을 간신히 넘겼던 것과 비교하면 시장 영향력이 훨씬 커졌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올 3분기까지 판매한 수량은 작년 1년동안 팔았던 수량(16억3천460만개)보다 28.6%나 많은 것이다. 4분기 판매량이 추가되면 작년보다 50% 이상 늘어난 올해 연간 판매 성적표를 받을 게 확실하다. 삼성전자의 올해 판매 실적을 분기별로 보면 1분기에 6억4천50만개, 2분기에 7억3천50만개, 3분기에 7억3천150만개 등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분기별 시장점유율은 1분기 56.4%, 2분기와 3분기에는 각각 57.3%였다. 3분기만 놓고 보면 삼성전자에 이어 SK하이닉스가 21.9%로 2위였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을 합치면 79.2%나 돼 전세계 10개 제품중 8개가 국내 반도체업체들의 제품인 셈이다. 엘피다가 16.7%로 뒤를 이었다. 4위는 마이크론이 차지했지만 점유율은 3.4%에 그쳤다. 모바일 D램은 스마트폰을 비롯한 휴대용 디지털기기를 작동하는 데 쓰이는 메모리로, 스마트폰 판매가 급속 성장하면서 모바일 D램의 판매도 증가세다. 올해 1-3분기에 전세계에서 36억8천510만개(1기가비트로 환산한 수량)가 팔려 작년 연간 판매량(32억4천240만개)보다 13.6%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