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Galaxy S5 Popup Layer
레이어 닫기
My Life powered by Samsung Galaxy S5
자세히 보기
Open Galaxy S5 Key Visual

제품 뉴스


삼성전자, 제29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13) 참가

2013-03-21

◇ 삼성전자·삼성메디슨·뉴로로지카 국제의료기기전 총출동
◇ 뉴로로지카 이동형 CT장비 등 20여개 의료기기 全제품 전시
◇ 조수인 사장, 'IT·모바일기술 접목 진단환경 새물결 제시'

 21~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제29회 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KIMES 2013)'에서 삼성의 첨단 의료기기 경쟁력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자회사 삼성메디슨, 최근 인수한 뉴로로지카와 함께 단일 부스를 꾸려 이번 KIMES에 참가했다고 21일 밝혔다.

 

KIMES는 30여개국에서 약 1000개 기업들이 참여하고 관람객 규모가 6만여명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건강관리 전문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엑스레이, 초음파 영상진단기, 체외진단기 등 20여종의 의료기기 전 제품군을 전시했다. 특히 지난 1월 인수한 미국 뉴로로지카의 이동형 컴퓨터 단층촬영(CT) 장비도 내놓고, 의료진단 시장의 확장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약 370㎡ 규모의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로봇기술을 접목한 소프트 핸들링 기능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엑스레이 장비('XGEO GC80')를 전면에 전시하고, 간단한 채혈을 거쳐 7분 이내에 간기능, 혈당, 신장기능 등과 관련 최대 임상화학 16가지 항목을 검사할 수 있는 체외진단기('LABGEO PT10')도 선보였다.

 

삼성메디슨은 지난해 새롭게 선보인 초음파 영상진단기('H60')를 포함해 세계 최초로 21.5형의 선명한 발광다이오드(LED) 모니터를 장착한 고급형 초음파 진단기기('A30') 등을 전시했다.

 

삼성전자 조수인 의료기기사업부장(사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는 "진단 환경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삼성의 의지를 이번 전시회에서 적극 알릴 것"이라며 "앞선 IT·모바일 기술을 접목하는 한편, 각계 전문의들과 적극적인 연구 협력에 나서, 혁신적인 진단 솔루션을 제공하겠다" 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7~11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유럽방사선학회(ECR) 학술세미나(Satellite Symposium)에 참가해, 삼성메디슨의 초음파 탄성 영상기술(엘라스토스캔)에 대해 소개했다.

 

'엘라스토스캔'은 인체 내 종양이나 암으로 의심되는 부위의 단단함을 측정한 뒤, 각기 다른 색으로 나타냄으로써 악성유무를 손쉽게 알려주는 기술이다. 이번에 '엘라스토스캔'의 임상적 유용성에 대해 소개해, 발표장을 찾은 의사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냈다.


 삼성전자는 향후 의료기기 개발뿐만 아니라 유방암 등 각종 질환에 관한 임상연구를 병행해, 사람들이 조기에 악성유무를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