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Galaxy S5 Popup Layer
레이어 닫기
My Life powered by Samsung Galaxy S5
자세히 보기
Open Galaxy S5 Key Visual

제품 뉴스


삼성전자, 新모듈생산방식 도입으로 에어컨 생산 25% 증가, 불량률 50% 감소 성과 달성

2013-04-24

◇ 전년동기 대비 인당생산대수 25% 증가, 불량률 절반 이하로 개선
◇ 명품 자동차에 적용되는 생산 방식 도입 통한 에어컨 명품화 전략
◇ '조립 후 검사', '출하 전 외관검사' 등 빈틈없는 검사로 품질관리 만전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생산직원이 2인 1조를 이뤄 에어컨을 조립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에어컨 생산라인에 모듈생산방식을 도입해 생산률 25% 상승, 불량률 50% 감소의 성과를 이뤘다. 관련사진 1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생산직원이 2인 1조를 이뤄 에어컨을 조립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에어컨 생산라인에 모듈생산방식을 도입해 생산률 25% 상승, 불량률 50% 감소의 성과를 이뤘다. 관련사진 1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생산직원이 2인 1조를 이뤄 에어컨을 조립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에어컨 생산라인에 모듈생산방식을 도입해 생산률 25% 상승, 불량률 50% 감소의 성과를 이뤘다. 관련사진 2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생산직원이 2인 1조를 이뤄 에어컨 외관검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에어컨 생산라인에 모듈생산방식을 도입해 생산률 25% 상승, 불량률 50% 감소의 성과를 이뤘다. 관련사진1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생산직원이 2인 1조를 이뤄 에어컨 외관검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에어컨 생산라인에 모듈생산방식을 도입해 생산률 25% 상승, 불량률 50% 감소의 성과를 이뤘다. 관련사진2

삼성전자가 올 1월 스마트에어컨 Q9000의 생산라인이 있는 광주 사업장에 새롭게 적용한 모듈생산방식(MPS, Modular Production system)이 도입 1분기만에 안정화에 성공해 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삼성전자는 모듈생산방식의 도입으로 2013년 1분기가 전년동기 대비 인당 생산대수는 25%가 증가했으며 불량발생률은 기존 대비 50% 이하로 떨어지는 등 생산성 증가와 품질 향상이란 일석이조의 성과를 이뤘다.

 

   이러한 생산성 향상 성과는 기존 컨베이어벨트 방식이 대형 가전 생산에 있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는 통념을 뒤엎는 결과이다.

 

   또한 기존 생산 방식에서도 불량 발생률은 매우 낮았기 때문에 기존 대비 50% 이하의 불량률 기록은 제조혁명에 가깝다는 평가다.

 

   이는 기존 컨베이어벨트 생산방식은 작업자가 움직이는 벨트 위의 세워져 있는 제품을 따라가며 조립하는 방식인 반면 모듈생산방식은 정지상태에서 제품을 눕혀 놓고 꼼꼼한 작업 후 다음 생산 공정으로 진행돼 보다 안정적인 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품질 강화를 위해 품질 검사 셀(Cell)을 대폭 증설해 검사시간을 단축시켰으며, '조립 후 검사'와 '출하 전 외관검사' 등 빈틈없는 검사로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장시호 전무는 "모듈생산방식은 최고급명품 자동차 생산에서나 적용되었던 생산방식"이라며 "삼성 스마트에어컨 Q9000도 명품에어컨으로 불려도 손색없을 정도로 품질을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여름철 에어컨 판매 성수기 대비와 함께전년대비 3배 이상 성장세를 보인 에어컨 예약판매 등 호황에 힘입어 에어컨 생산라인을 4월 15일부터 풀가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