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제품 뉴스


'올해 최고의 TV'로 선정한 삼성 커브드 OLED TV

2013-11-05

◇ 제11차 한불 최고경영자클럽 회의에 UHD TV로 초고화질 디지털 명화 전시회 열어
◇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양국 정재계 인사 200여명 참석
◇ 한국의 첨단 기술과 프랑스 문화 콘텐츠가 결합한 대표적 사례로 평가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프랑스경제연합회(MEDEF) 센터에서 개최된 '제11차 한불경영자클럽 회의'에서 삼성전자가 UHD TV를 활용한 문화마케팅을 전개했다. 관련사진1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프랑스경제연합회(MEDEF) 센터에서 개최된 '제11차 한불경영자클럽 회의'에서 삼성전자가 UHD TV를 활용한 문화마케팅을 전개했다. 관련사진1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프랑스경제연합회(MEDEF) 센터에서 개최된 '제11차 한불경영자클럽 회의'에서 삼성전자가 UHD TV를 활용한 문화마케팅을 전개했다. 관련사진2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프랑스경제연합회(MEDEF) 센터에서 개최된 '제11차 한불경영자클럽 회의'에서 삼성전자가 UHD TV를 활용한 문화마케팅을 전개했다. 관련사진3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프랑스경제연합회(MEDEF) 센터에서 개최된 '제11차 한불경영자클럽 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 4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제11차 한불 최고경영자클럽 회의'에서 초고화질 UHD TV를 통한 문화 마케팅을 전개했다.

 

프랑스 파리의 MEDEF(프랑스경제연합회) 센터에서 개최된 이번 회의는 박근혜 대통령과 200여명이 넘는 한ㆍ불 정재계 고위 인사들이 참석해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삼성전자의 이번 디지털 명화 전시는 한국의 최첨단 TV 기술과 프랑스 문화 콘텐츠가 결합한 양국 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선정되어 본 회의에 선보이게 됐다.

 

삼성전자는 2010년에도 프랑스 5대 박물관 중 하나인 '프티 팔레(Petit Palais)' 미술관과 협력해 세계적인 작가들의 명작을 디지털로 촬영해 파리에서 전시회를 개최했으며, 관련 콘텐츠를 활용해 최근 예술의 전당에서 '시크릿 뮤지엄'을 대성황리에 개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본 행사가 열린 MEDEF 센터에 85/65/55형 UHD TV 전 라인업을 전시하고 UHD TV의 디테일한 화질로 모네, 쇠라 등 세계적인 화가의 대표적인 작품들을 디지털로 전시해 참석자들로부터 감탄을 자아냈다.

 

행사장에는 세계적인 화가 쇠라의, 모네의, 들라크루아의등 유명 작품이 디지털로 전시되었으며 삼성 UHD TV의 초고해상도 화질로 명화의 세세한 부분까지 감상할 수 있다.

 

삼성전자 프랑스 법인장 전용성 상무는 "이번 디지털 명화 전시 행사가 한국과 프랑스의 문화마케팅 우수 사례로 소개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삼성 TV의 우수한 기술력과 세계적인 문화 콘텐츠를 결합한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