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제품 뉴스


삼성전자, 다양한 혁신제품으로 유럽을 홀리다

2014-01-28

◇ 새로운 커브드 UHD TV로 '예술의 땅' 유럽 시장 공략
◇ 블루 크리스탈 도어 드럼세탁기로 유럽 프리미엄 시장 공략
◇ 태블릿, 스마트 카메라로 새로운 모바일 경험 제공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말라가에서 열린 삼성 유럽 포럼 프레스컨퍼런스에 CE부문 윤부근 대표가 삼성전자 소비자 가전부문의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말라가에서 열린 삼성 유럽 포럼 프레스컨퍼런스에 CE부문 윤부근 대표가 삼성전자 소비자 가전부문의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말라가에서 열린 삼성 유럽 포럼에서CE부문 윤부근 대표(가운데)가 105형 커브드 UHD TV를 소개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말라가에서 열린 삼성 유럽 포럼에서관람객들이 2014년형 삼성 스마트TV를 살펴보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말라가에서 열린 삼성 유럽 포럼에서관람객들이 다양한 커브드 UHD TV를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말라가에서 대륙별 전략제품 소개행사인 삼성포럼을 시작하고 2014년 글로벌 가전 시장 공략에 나섰다.

 

3월초까지 약 한 달간의 일정으로 시작한 이번 행사는 유럽 포럼을 처음으로 시작되었으며 유럽 지역의 주요 거래선들에게 커브드 UHD TV와 유럽스타일에 맞춘 고품격 가전을 선보이게 된다.

 

프레스 컨퍼런스 연사로 나선 윤부근 대표이사는 "세계 각지의 소비자에 대한 연구와 이해, 글로벌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한 환상의 혁신으로 '퓨처 홈(Future Home)'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커브드 UHD TV로 '예술의 땅' 유럽 공략

 

삼성전자는 거실에서도 공연장의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해주는 2014년형 커브드 UHD(Ultra High Definition) TV로 '예술의 고장'인 유럽 공략에 나선다.

 

지난해 프리미엄급 85형 'S9' 제품을 비롯해 총 3종이었던 UHD TV 제품군의 경우 올해는 110형부터 48형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인다.

 

특히, 78·65·55형 커브드 UHD TV와 48·55·65형의 풀HD(Full High Definition) 커브드 TV를 출시해 커브드 TV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커브드 TV의 경우 고객들이 가장 이상적인 화질과 미적 감각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조사와 실험을 통해 얻어진 '4200R'의 곡률을 적용해 유럽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적극적인 유럽형 UHD TV 콘텐츠 확대를 통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최적으로 조합해 시장 확대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폭스·파라마운트의 유명 영화들을 담은 하드디스크 드라이브(HDD, 1TB 용량) 형태의 'UHD 비디오팩'을 출시할 예정이며, 넷플릭스를 비롯해 유럽고객들의 수요가 높은 비엔나 오페라하우스, 비디오로드(Videoload)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UHD 화질로 각각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삼성 TV만의 '에볼루션 키트'를 이용해 올해 정해질 UHD 방송 표준에 맞춰 기존 UHD TV 제품의 소프트웨어와 기능을 최신으로 진화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UHD 영상 압축기술(HEVC, High Efficiency Video Coding), 저작권 관리기능(HDCP, High-bandwidth Digital Contents Protection), UHD 송출에 필요한 인터페이스(HDMI2.0)까지 폭넓게 지원해 UHD TV 생태계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올해 월드컵과 함께 유럽인들의 축구 사랑에 대응할 현지 특화형 기능도 대거 적용했다.

 

특히, 화질과 음향을 축구 중계에 최적화한 형태로 바꿔 주는 '풋볼모드' 기능을 적용해 리모컨으로 화면의 특정부분을 확대시켜 볼 수도 있으며 주요장면을 녹화해 실시간 방송과 녹화한 영상을 동시에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2개 채널을 동시에 시청하거나, 원하는 채널을 보면서 하나 또는 2개 채널을 동시에 녹화 할 수도 있는 '트윈 튜너'를 적용한 TV도 출시할 예정이다.

 

AV(Audio & Video) 제품에서도 듀얼밴드(2.4㎓/5㎓) 무선랜(Wi-Fi)을 지원해 스포츠 경기장의 생생한 열기를 거실로 전달해 줄 수 있는 2014년형 멀티룸 스피커 'M7'도 선보인다.

 

또한, 일반 모니터보다 64배나 많은 색상을 표현할 수 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인 1ms(1,000분의 1초)의 응답속도로 게임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잔상 없이 선명하게 보여줄 수 있는 UHD 모니터 'UD590'도 공개한다.
 

□ 블루 크리스탈 디자인 드럼세탁기로 유럽인들의 감성을 자극

 

삼성전자는 이번 유럽 포럼에서 푸른 보석빛의 블루 크리스탈 도어와 풀터치 스크린을 채용한 '에코버블 드럼세탁기'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기존에 다소 복잡했던 조작부를 5형 크기의 터치스크린으로 깔끔하게 정리한 혁신적인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풀터치 스크린을 이용해 직관적으로 세탁물의 상태를 파악하고, 세탁코스, 세부 옵션 등을 선택할 수도 있다.

 

또한, 기존 대비 도어의 크기를 키우고 위치를 높여 세탁물을 넣고 빼기 더욱 쉽게 만들었고, 세탁물의 무게와 오염 정도를 측정해 물과 세제의 양을 조절하고 최적의 세탁코스를 스스로 조절해주는 혁신적인 센싱 기술, 물을 데우지 않고도 탁월한 세탁성능을 내는 '버블 세탁' 기술을 채용해 전기료를 절감할 수도 있게 했다.

 

냉장실을 '이너케이스'와 '쇼케이스'로 나눠 안쪽 이너케이스에는 부피가 큰 식재료를, 쇼케이스에는 자주 먹는 음식을 보관할 수 있는  '푸드쇼케이스' 냉장고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유럽 지역의 주방 특성을 감안, 냉장고의 깊이를 조리대와 가구장의 깊이와 동일하게 맞춘 '카운터 뎁스(Counter Depth)' 모델로 설치했을 때 주방을 더욱 깔끔하게 완성시켜주며, 한 눈에 보이는 쇼케이스 냉장실을 여섯 개 공간으로 구분해 가족 구성원별로 자기만의 공간을 가질 수도 있다.

 

본체와 바퀴가 따로 움직이는 구조로 민첩하게 움직이는 모션싱크 청소기도 선보였다.

 

디지털인버터 모터를 채용해 친환경성을 높인 이 제품은 큰 먼지방과 14개의 미세 먼지방에 강한 원심력으로 두 번에 걸쳐 먼지를 걸러 주는 '사이클론포스 멀티기술'을 각각 적용해 강한 흡입력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듀얼 쿠킹' 기능을 탑재해 온도와 시간설정이 다른 두 가지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는 70리터 대용량의 빌트인 오븐은 까다로운 구이 요리를 쉽게 할 수 있는 '프로 로스팅', 부피가 큰 음식도 골고루 요리할 수 있는 '인텐시브 쿠킹' 등 전문 조리기능도 제공한다.

 

크리스탈 글로스 디자인의 새로운 프리미엄 전자레인지는 원적외선을 방출해 음식 내부까지 열을 전달하는 항균 세라믹을 조리실을 갖췄으며 강한 열풍으로 식재료 자체의 지방 성분만을 이용해 바삭한 튀김요리를 할 수 있는 '슬림 프라이' 기능과 요거트ㆍ빵반죽 발효기능 등을 갖췄다.

 

주요 조사기관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유럽에서 금액 기준 냉장고 점유율을 12.1%로 높이며 4년 연속 1위에 올랐으며 양문형 냉장고 점유율의 경우 점유율을 43.8%까지 끌어올렸다.

 

또한, 전자레인지 역시 계속해서 점유율을 높이며 지난해 15.7%로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 차원이 다른 모바일 경험 선사

 

모바일 제품으로는 'S펜'을 탑재한 12.2형 '갤럭시 노트 프로'와 12.2형, 10.1형, 8.4형의 세 가지 '갤럭시 탭 프로' 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들은 WQXGA(2,560×1,600화소) 디스플레이를 갖춰 '보는 즐거움'을 더욱 느낄 수 있으며 대형 화면으로 자주 사용하는 메뉴를 최대 네 개까지 동시에 쓸 수 있는 '멀티 윈도우(Multi Window)'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2,030만 고화소, 1/8,000초의 초고속 셔터 스피드를 지원하는 미러리스 교환렌즈 카메라 'NX30'과 세련된 디자인, 더욱 강력한 성능으로 무장한 '갤럭시 카메라 2'도 유럽에서 첫 선을 보였다.

 

이외에도 글로벌 디지털 미디어사 게티이미지와 파트너십을 맺고, NX 시리즈로 촬영한 사진을 게티이미지 사이트(www.gettyimages.com)의 '삼성 콜렉션' 코너에서 선보이기로 했다.

 

지난해 세계 최초로 근거리 무선통신기술(NFC)을 적용한 레이저프린터를 선보였던 삼성전자는 이번에 중소기업을 타깃으로 속도를 더욱 향상시킨 NFC 프린터와 복합기 신제품들을 공개하며 모바일 프린팅 주도권을 강화하고 나섰다.

 

새로운 NFC 프린터는 스마트폰을 갖다 대기만 하면 그 안의 콘텐츠를 흑백 분당 28매, 컬러 분당 18매의 빠른 속도로 출력할 수 있다.

 

이 밖에 무선인터넷과 고품질 음성통화 등 스마트한 업무환경을 통합 제공할 수 있는 기업용 '스마트 무선랜'도 선보였는데 AP Access Point)와 무선 데스크폰, 인터넷전화 기능을 통합한 이 솔루션은 유럽을 포함해 세계 각지에 공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