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스포츠스폰서십 뉴스


삼성전자,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대회 2011' 후원

2011-07-21

◇ 제 41회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대회 '프리미어 스폰서'로 후원 참여
◇ 전 세계적으로 기능인 양성 위해 2007년부터 국제 기능올림픽 후원
◇ 삼성전자 소속 9명 포함 삼성에서 16명 국가 대표로 참가

제 41회 런던 국제 기능 올림픽대회 2011'을 후원하는 자리에서 삼성 기능올림픽 사무국 송지오 고문(오른쪽)이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조직위원회 에이단 존스 최고경영자(CEO)와 조인식 후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1
제 41회 런던 국제 기능 올림픽대회 2011'을 후원하는 자리에서 삼성 기능올림픽 사무국 송지오 고문(오른쪽)이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조직위원회 에이단 존스 최고경영자(CEO)와 조인식 후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1 제 41회 런던 국제 기능 올림픽대회 2011'을 후원하는 자리에서 삼성 기능올림픽 사무국 송지오 고문(오른쪽)이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조직위원회 에이단 존스 최고경영자(CEO)와 조인식 후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2
삼성전자가 국제 기능인력 양성을 위해 '제41회 런던 국제 기능 올림픽대회 2011(World Skills London 2011)'을 후원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일 현지시간 영국 런던 첼시 구장에서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크리스 험프리스(Chris Humphries) 조직위원장과 조직위원회 에이단 존스(Aidan Jones) CEO, 삼성 기능올림픽 사무국 송지오 고문이 참석한 가운데 후원식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 기능인 양성과 산업 발전을 지원코자 2007년부터 국제 기능올림픽을 후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영국 런던의 엑셀 런던(ExCel London)에서 10월 5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대회에 최상위 후원사인 '프리미어 스폰서'로 참여해 개/폐막식 브랜드 노출, 메달 수여, 각종 프로모션 등 현장 마케팅을 실시할 수 있다. 또한 이번 대회 기간 중 별도의 브랜드 홍보관을 마련해 삼성전자, 삼성중공업, 삼성물산, 성테크윈의 주력 제품과 기술을 전시할 계획이다. 삼성 기능올림픽 사무국 송지오 고문은 "'제조강국'실현과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현장 기능인 양성이 필수적이며, 삼성은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 확대를 위한 투자를 계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1,000여명의 기능인이 참가해 45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삼성은 이번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대회에 12개 직종에서 3개사 16명의 선수(전자9명, 중공업 4명, 테크윈 3명)를 국가대표로 참여시킬 예정이며, 삼성에서는 1981년 대회부터 지난 2009년 대회까지 26명이 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2006년 노동부와 '기능장려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2007년부터 '국제 기능대회 사무국(World Skills International)' 후원, '캘거리 국제 기능올림픽 대회 2009'를 후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