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국방부는 삼성녹스로 기밀 지킨다던데...

2017-10-13
knox설명

녹스 탑재 단말기 보안 인증받아 정부기관 스마트폰으로 사용

북한이 정부 주요 인사 수십명의 스마트폰을 해킹해 통화 내역과 주소록 등을 빼 갔다는 국가정보원의 발표는 스마트폰 보안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모바일 금융거래가 보편화되고 애플리케이션으로 회사 인트라넷에 접속해 업무를 보는 것도 가능해지면서 직원들의 스마트폰 보안을 관리하려는 정부기관과 기업이 늘고 있다.

삼성전자의 녹스(KNOX)는 이런 수요에 초점을 두고 개발된 모바일 보안솔루션이다. 녹스는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와 별도로 암호를 입력해야만 접속할 수 있는 가상의 운영 체제다. 쉽게 말하면 스마트폰 안에 ‘컨테이너’라고 부르는 금고를 만들고 기업용 데이터, 일정, 주소록, 공인인증서 등 보안이 필요한 정보를 넣어 둔 뒤 자물쇠를 채우는 것이다. 스마트폰을 분실하거나 해킹을 당하더라도 컨테이너에 보관된 정보는 안전하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2013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처음 선보인 녹스는 애플 아이폰의 운영 체제인 iOS에 비해 상대적으로 보안이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던 구글 안드로이드 진영의 체면을 세웠다. 2014년 6월 녹스를 탑재한 갤럭시S4, 갤럭시노트3 등 5종의 삼성전자 단말기가 미국 국방 정보체계국(DISA)의 승인 제품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철저한 보안 관리 대상인 미국 국방부 직원과 군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휴대전화로 인정받은 것이다. 4개월 뒤에는 갤럭시노트4 등 삼성전자 모바일기기 10종이 미국 정부의 기밀 정보 취급 제품으로 인증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 정부 관료가 쓸 수 있는 휴대전화는 블랙베리, 아이폰 정도로 제한적”이라면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는 유일하게 ‘녹스’가 설치된 갤럭시 시리즈만 깐깐한 심사 기준을 통과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 스위스국영철도청은 2014년 4월 녹스가 깔린 갤럭시 스마트폰과 탭 3만대를 주문해 검표 및 발권, 차량점검 등의 공무용 기기로 사용하고 있다. 녹스가 지난 1월 중국과 프랑스 정부로부터 보안 인증을 획득함에 따라 삼성전자는 이들 정부와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B2B(기업 간 거래) 사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녹스는 스마트폰 성장 절벽을 마주한 삼성전자에 효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 여력이 줄어든 개인 소비자는 비싼 프리미엄 스마트폰 대신 중국산 저가폰에 눈을 돌리지만 정부와 기업은 보안이라는 부가가치를 얹은 모바일 기기에 기꺼이 돈을 지불할 태세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삼성은 하드웨어만 하는 회사가 아니다. 삼성전자에는 녹스, 삼성페이와 같은 훌륭한 소프트웨어가 있다”고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