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최대 공조 전시회 'HARFKO 2017' 서 무풍 1 Way 카세트' 공개하며 무풍대세화 가속 ('17. 03월 07일)

2017-10-19

삼성전자가 7일부터 10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7)에서 360㎡ 규모의 전시관을 열고 삼성의 혁신 기술이 담긴 시스템에어컨과 가정용 에어컨 등 최첨단 공조기기를 선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냉동공조산업협회가 주관하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은 2만2천여 명의 국내외 바이어와 관람객이 다녀가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조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이번 공조전에서 ‘무풍에어컨’의 ‘무풍 냉방’ 기술을 시스템에어컨으로 확대 적용한 ‘무풍 1 Way 카세트’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하는 등 에어컨 시장을 새롭게 변화시킨 최첨단 공조기기를 선보인다.

‘무풍 1 Way 카세트’는 ‘무풍 냉방’이 가능한 1 Way 방식 천장형 실내기 제품으로, 1만여 개의 마이크로홀에서 은은한 냉기가 균일하게 분포되어 바람이 몸에 직접 닿지 않으면서도 시원함을 유지해 기존 에어컨과 차별화된 쾌적함을 전달한다.

특히 천장과 바람 토출구 사이의 각도를 상향 조정하여 기존 제품보다 약 2배 먼 전방 8m까지 냉기를 전달할 수 있어 실내 구석구석 균일한 냉방이 가능하다.

또 △공기 중 초미세먼지 농도까지 정확히 측정하는 ‘PM 2.5센서’ △정전기를 이용해 초미세먼지와 세균까지 빠짐없이 걸러내는 ‘K-필터’ △유해 바이러스는 물론 박테리아와 곰팡이까지 제거하는 ‘바이러스 닥터’ 등 삼성의 첨단 공기청정기술이 적용되어 4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무풍 Zone’ 체험공간을 만들고 △'무풍 1 Way 카세트' △가정용 ‘무풍에어컨’ 스탠드형과 벽걸이형 △세계 최초의 원형 구조 실내기 ‘360 카세트’ 등 무풍에어컨 라인업을 전시했다.

방문객들은 ‘무풍 Zone’에서 주거시설, 상업시설, 교육시설 등 다양한 생활공간에 적용된 ‘무풍에어컨’의 모습을 확인하고, ‘무풍 냉방’을 직접 체험하며 ‘무풍 대세화’를 실감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단일 기종 30마력을 구현한 에어컨 실외기 ‘DVM S’, 필요한 용량에 맞춰 모듈 조합으로 확장이 용이한 ‘DVM 칠러’, 신재생에너지인 지열을 이용한 고효율 냉난방 시스템 ‘DVM S GEO’, 전면 토출형 실외기 최대용량(14마력) ‘DVM S Eco’ 등 삼성의 공조 기술력이 집약된 고효율 실외기 라인업도 함께 선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무풍 1 Way 카세트’는 소규모 공간에서도 쾌적한 무풍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사용자를 배려한 혁신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높은 사용자 편의성과 탁월한 기술력을 모두 갖춘 제품으로 국내 공조 시장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무풍 1 Way 카세트

▲ 무풍 1 Way 카세트

▲ 삼성전자 모델들이 7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7)에서 '무풍에어컨'의 '무풍 냉방' 기술을 시스템에어컨으로 확대 적용한 '무풍 1 Way 카세트' 등 삼성의 혁신 기술이 담긴 최첨단 공조기기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모델들이 7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7)에서 '무풍에어컨'의 '무풍 냉방' 기술을 시스템에어컨으로 확대 적용한 '무풍 1 Way 카세트' 등 삼성의 혁신 기술이 담긴 최첨단 공조기기를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