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TV 화질의 패러다임 바꾼 ‘QLED 8K’ 국내 출시

2018-10-19

삼성전자가 오는 11월 1일, 현존 최고의 해상도를 자랑하는 'QLED 8K' 65형·75형·82형·85형 4개 모델의 국내 본격 판매를 앞두고 19일부터 사전 판매에 들어간다.

'QLED 8K'는 퀀텀닷 기술에 8K(7,680X4,320) 해상도를 접목한 제품으로 풀HD(1,920X1,080) 대비 16배, UHD(3,840X2,160) 대비 4배 더 많은 3,300만개 이상의 화소가 촘촘히 배열되어 있어 대화면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는 초고해상도 TV이다.

삼성전자는 국내 판매에 앞서 유럽 시장에서 'QLED 8K' 판매를 시작했으며, 특히 주요 거래선들로부터 인공지능 화질 변환 기술에 대해 호평 받으며 4분기 프리미엄 TV 시장 확대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우리나라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올해 8월까지 누계로 75형 이상 TV 시장에서 93%, 300만원 이상 TV 시장에서 65%의 점유율을 기록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는 'QLED 8K'를 앞세워 TV시장에서 절대적 우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삼성 'QLED 8K'는 ▲8K 해상도가 주는 압도적 화질 ▲퀀텀닷 소재의 풍부한 색재현력 ▲최대 4,000니트(nit) 밝기와 HDR10+ 기술로 최적의 HDR(High Dynamic Range) 영상을 구현하는 '8K HDR 4000'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현장감과 깊이감을 극대화한 최상의 TV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인공지능 화질엔진‘퀀텀 프로세서 8K'는 TV가 수백만 개의 영상 데이터를 비교 분석해 찾아낸 알고리즘을 통해 저화질(HD급 이상) 영상이 입력돼도 스스로 밝기, 명암, 화면 번짐 등을 보정해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 준다.

'퀀텀 프로세서 8K'는 화질뿐만 아니라 사운드까지 영상에 맞춰 자동으로 최적화 해준다. 사용자가 별도의 기능을 설정하지 않아도 스포츠 경기에서는 청중의 환호성을 크게 해 현장감을 높이고 뉴스 영상에서는 내용에 집중할 수 있도록 아나운서의 목소리를 강조해 준다.

이 밖에도 'QLED 8K'는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여주는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Bixby)'가 적용돼 음성명령을 통해 TV 조작은 물론 스마트싱스(SmartThings) 클라우드에 연동된 다양한 IoT 기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또한, ▲화면 몰입감을 높여주는 베젤리스 디자인과 스탠드 폭을 환경에 맞게 조정할 수 있는 '매직스타일'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날씨나 뉴스 등의 생활 정보나 그림·사진을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과 전원선을 하나로 통합한 '매직케이블' 등도 탑재됐다.

이번에 국내에 출시하는 'QLED 8K'는 출고가 기준 65형 729만원, 75형 1,079만원, 82형 1,790만원, 85형 2,590만원이며, 10월 19일부터 31일까지 사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QLED 8K'는 압도적인 화질로 디스플레이의 한계를 다시 한번 뛰어넘은 제품으로 '초대형·초고화질=삼성'이라는 이미지를 강화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모델들이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적용해 압도적인 화질을 구현하는 ‘QLED 8K’(82인치 Q900R 제품)를 소개하고 있다.

모델들이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적용해 압도적인 화질을 구현하는 ‘QLED 8K’(82인치 Q900R 제품)를 소개하고 있다.

모델들이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적용해 압도적인 화질을 구현하는 ‘QLED 8K’(82인치 Q900R 제품)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디지털프라자 학여울점에서 모델들이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적용해 압도적인 화질을 구현하는 ‘QLED 8K’(82인치 Q900R 제품)를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