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 뉴스

[레스토랑 르포] 에어드레서는 당신이 무엇을 먹었는지 알고 있다

2018-11-13

다가오는 연말, 잦은 모임으로 옷에 밴 진한 음식 냄새가 골칫거리인 시즌이다. 식당 입구에 비치된 섬유 탈취제나 향수를 잔뜩 뿌려 보아도 효과는 잠시뿐. 오히려 여러 향이 뒤섞여 요상한 냄새를 풍기기 일쑤다. 설상가상, 민감한 소재의 패딩이나 가죽 재킷은 표면이 쉽게 얼룩져 자국이 남기도 한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레스토랑 ‘정식당’과 ‘라 꺄브 뒤 꼬숑’은 이런 ‘비극’을 막기 위해 조금 특별한 방법을 택했다.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를 레스토랑 내부에 배치해 고객들의 옷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시작한 것. ‘짧은 식사시간 동안 정말 냄새가 싹 빠질지’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뉴스룸이 두 레스토랑을 직접 찾았다.

‘정식당(좌측)’과 ‘꺄브 뒤꼬숑(우측)’ 메인 홀에 놓여 있는 에어드레서

▲ ‘정식당(좌측)’과 ‘꺄브 뒤꼬숑(우측)’ 메인 홀에 놓여 있는 에어드레서

라 꺄브 뒤 꼬숑’을 찾은 고객 정보현씨
‘저녁 메뉴를 옷이 누설하지 않도록’…삼겹살 냄새까지 말끔 제거

오후 6시, 비교적 늦은 시간에 오픈하는 ‘라 꺄브 뒤 꼬숑’ 레스토랑의 경우 저녁식사 후 방문해 주류를 즐기는 손님이 많다. 이날 ‘라 꺄브 뒤 꼬숑’을 찾은 고객 정보현 씨<위 사진> 역시 저녁식사로 삼겹살을 먹고 와 코트에 고기 냄새가 잔뜩 배어 있던 상황. 약 40여 분간 에어드레서의 표준 코스로 코트를 관리한 정 씨는 “냄새가 확실히 제거됐고 모직 코트가 보송보송해졌다”면서 “겨울 코트는 매번 세탁을 맡길 수 없어 찝찝했는데, 더욱 청결해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손님들이 먼저 의류 케어를 부탁하는 경우도 많다. ‘라 꺄브 뒤 꼬숑’의 임기학 셰프는 “에어드레서를 입구에 배치해 놓은 덕분인지, 직원이 권하지 않아도 먼저 옷을 벗어 주시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았다”면서 “앞선 행선지에서 밴 음식 냄새뿐만 아니라 담배 냄새도 탈취할 수 있어 늦은 시간까지 손님이 방문하는 레스토랑의 특성과도 잘 맞는다”고 설명했다.

‘정식당’의 홀을 담당하는 하주형 씨가 고객에게 건네받은 울 소재의 재킷을 ‘에어드레서’에 걸고 있다

▲‘정식당’의 홀을 담당하는 하주형 씨가 고객에게 건네받은 울 소재의 재킷을 ‘에어드레서’에 걸고 있다

모던 한식 레스토랑인 ‘정식당’을 찾은 손님들은 울, 모피, 가죽 등 소재별 전문 케어가 가능한 ‘스페셜 코스’를 즐겨 사용했다. 두꺼운 겉옷을 자주 입게 되는 계절일수록, 소재별로 민감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 “식사하시는 동안 고가의 의류를 보관해 드리는 경우가 많아서 처음에는 신경이 쓰였다”는 임정식 셰프. “에어드레서의 소재별 코스를 실제 사용해보니 섬세하게 관리해줘 안심되고, 손님들도 매우 만족하신다”고 말했다.

전신 거울·무릎 담요…‘한 끗 차’ 고객 서비스까지

옷장이나 옷걸이가 아닌 ‘에어드레서’가 놓인 레스토랑. 익숙하지 않은 풍경인 만큼 고객들의 질문 공세는 자연스러운 수순이다. 특히 “‘냄새 제거’ 외 어떤 기능이 있는지”를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다고. ‘정식당’에서 만난 홍윤지 씨<위 사진 왼쪽>는 “식당의 특성상 여러 옷을 한 번에 걸어 둘 텐데, 옷에서 떨어진 먼지가 섞이거나 관리 후 먼지가 밖으로 나오진 않을까 궁금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용해보면서 에어드레서가 의류에서 털어낸 먼지까지 미세먼지 필터로 집진, 청정한다는 사실을 알게 돼 안심했다고.

임정식 셰프가 전면 거울을 활용해 조리복 옷깃을 정리하고 있다

▲레스토랑 런치 타임 오픈 전, 임정식 셰프가 전면 거울을 활용해 조리복 옷깃을 정리하고 있다


에어드레서 외부의 전면 거울 역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레스토랑에 긴 거울을 상시 배치하기는 쉽지 않은 일. 임정식 셰프는 “관리가 끝난 옷을 꺼내 돌려 드리면, 대부분의 고객이 거울에 전신을 비춰보며 매무새를 다잡는다”면서 “특히 여성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서빙하는 직원들도 옷에 잡힌 주름까지 에어드레서의 거울로 체크할 수 있어 유용하다고 덧붙였다.

에어드레서 앞에서 담요를 들고 있는 임기학 셰프

▲담요 관리로 섬세함까지 챙긴 임기학 셰프는 “가정에서는 아이들 인형이나 베갯잇 등 매일 손빨래하기 힘든 제품 관리에도 유용할 것 같다”고 귀띔했다


임기학 셰프는 최근 에어드레서를 활용해 더욱 디테일한 고객 서비스를 시작했다. 점점 매서워지는 찬바람 탓에 무릎 담요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 “담요 역시 늘 청결한 상태를 유지해야 하지만, 매번 세탁 업체에 맡기긴 부담스러웠던 차에 에어드레서를 만났다”는 그는 단순 먼지 제거 외에도 살균 코스를 병행해 고객들에게 산뜻함을 선물하고 있다.

최근 많은 이들이 맛있는 음식을 넘어 좋은 기억과 경험을 얻기 위해 레스토랑을 찾는다. 그리고 ‘기분 좋은 식사 경험’은 맛, 분위기, 플레이팅, 서비스 등 여러 요소가 알맞게 버무려져 결정된다. 임기학, 임정식 두 셰프는 에어드레서 역시 고객들의 만족감을 높여주기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위) 라 꺄브 뒤 꼬숑 임기학 셰프 이미지 아래) 정식당 임정식 셰프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