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2016 유럽 프린팅 파트너 서밋' 개최

2017-10-17

삼성전자가 지난 8일과 9일(현지시간) 이틀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코린시아 호텔에서 '프린팅 솔루션의 차세대 혁신(The Next Big Thing in Printing Solutions)'이라는 주제로 '2016 유럽 프린팅 파트너 서밋'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럽 22개 국가에서 250여 명의 프린팅 업계 관계자와 애널리스트들이 참석해 삼성전자의 프린팅 제품과 솔루션, 파트너 통합문서관리(MPS, Managed Print Services) 프로그램 등을 체험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지난해 프린팅솔루션 사업부의 성과와 올해 성장 전략을 소개하고, 글로벌 프린팅 업계 트렌드를 공유했다.

특히 올해 성장 전략 중 하나인 파트너 통합문서관리 솔루션 '삼성 프린트+' 프로그램을 새롭게 런칭해 많은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삼성 프린트+'는 삼성전자의 기술과 프로그램을 활용해 소규모의 파트너사들도 손쉽게 '통합문서관리 솔루션'을 고객사에 제공할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파트너사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되고 삼성은 파트너사들과 공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다.

행사 중 실시간으로 진행된 시연 세션에서 '삼성 프린트+'를 직접 체험한 참가자들은 "기존 통합문서 관리 프로그램 보다 사용이 쉽고, 비용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며 호평했다.

또 "'삼성 프린트+'는 파트너사에게 새로운 수익 창출의 기회와 함께 통합문서관리 시스템을 더욱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삼성 프린트+' 프로그램을 다음 달 영국과 벨기에 출시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유럽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앱을 통해 엔지니어와 소통할 수 있는 '리모트 콜', '삼성 스마트 프린터 진단 시스템(SPDS)' 등 혁신적인 솔루션을 직접 시연하며 참가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삼성전자 프린팅솔루션 사업부 전략마케팅팀 팀장 송성원 전무는 "삼성전자는 기업 고객 확대를 위해 유럽 시장을 중요한 전략 지역으로 보고 있다"며, "삼성만의 독보적인 프린팅과 모바일 솔루션의 강점을 기반으로 유럽에서도 스마트한 오피스 환경 구축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초 A3 복사기와 A4 복합기ㆍ프린터 시리즈의 제품군을 완성하며 미국의 세계적인 사무기기 전문 평가기관인 '바이어스랩(Buyers Laboratory Inc.)'으로부터 '올해의 라인업 상'을 3년 연속 수상하는 등 괄목한 만한 성장을 이뤘다.

6월 8~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코린시아 호텔에서 열린 삼성전자 '유럽 프린팅 파트너 서밋'에서 프린팅솔루션사업부 김기호 사업부장이 지난해 성과와 올해 성장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