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 접근성 도움말 바로가기

CEO 메시지

존경하는 이해관계자 여러분,

지난 한 해에는 미국의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지속된 가운데, 유럽의 경기회복이 지연되었으며,
국내 및 신흥국에서는 환율 불안정과 소비심리 위축 현상에 인해 경영활동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이러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삼성전자는 모든 임직원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헌신으로 경쟁력 강화에 매진하였으며, 그 결과 사상 최대 매출과 이익을 창출하며
글로벌 전자업계 선두자리를 더욱 굳건히 하였습니다.

삼성전자는 이윤추구와 주주가치의 극대화라는 기업 본연의 목적과 책임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책임 활동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으며, 고객, 지역사회,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도 강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사회적 책임 활동 수행 내용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담아 매년 이해관계자와 소통해 왔으며, 2013년의 주요 활동과 성과,
그리고 삼성전자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2014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밝히고자 합니다.

첫째, 삼성전자는 Vision 2020 성장목표 달성을 위해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매진하였습니다. 감성 기반의 인간 중심 기술이 중요해지는 미래를 대비하여
인문학적 소양과 기술에 대한 이해를 동시에 갖춘 통섭형 인재 육성 및 임직원의
열정과 재능, 창의적 아이디어를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공간인 C-Lab 운영을 강화하였습니다.

둘째, 위기관리 역량 및 지속성장을 위한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였습니다. 회사가 중장기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경영환경의
불확실성과 리스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질 확보가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2013년에는 협력사 준법경영을 적극 추진하였으며,
분쟁지역 및 이슈 광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였습니다. 삼성전자는 컴플라이언스 이슈에 상시 대비하여 리스크에 대한 사전 예방을
철저히 하고, 지역 사회에 대한 공헌과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셋째, 2013년은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한 해였습니다. 사고의 수습에 온 역량을 집중하였을 뿐 아니라 미래의 사고
예방을 위해 유해물질 관리 주체의 직영체제 전환, 시설 개선 및 전문인력 확충 등 구체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실행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는 환경안전 분야에 대한 투자뿐 아니라 지역설명회 개최 등 지역 사회와 소통을 강화하였고
이러한 활동을 계속적으로 이어 가겠습니다.

넷째,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5년 동안 추진했던 녹색경영 중기전략인 Eco-management 2013을 성공리에 마무리하고 제2기 녹색경영
비전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이는 친환경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친환경성을 고려한 에코 디자인 프로세스를 한층 더 강화하고, 온실가스 감축, 수자원 관리, 재활용 확대 등
지구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다섯째, 삼성전자의 글로벌 위상에 걸맞게 지역사회의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일회성 나눔경영 활동을 지양하고,
지역사회의 교육, 건강과 의료 및 고용과 지역경제 분야에 이바지하기 위한 중장기적 접근과 활동을 계속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2013년부터 스마트 스쿨, 나눔 빌리지, Samsung Care Drive, Solve for Tomorrow, Samsung Tech Institute 등
나눔경영 주 영역 분야의 5개 대표 프로그램을 지역 특성에 따라 운영하고, 지역 현안 문제해결을 위한 현지 맞춤형
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사회적 공유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합니다. 기업이 속한 사회가 발전해야 기업도 함께 성장할 수 있습니다.
공유가치 창출을 위한 우리의 도전과 혁신은 앞으로 계속될 것이며, 세상을 스마트하고 풍요롭게 만드는 창조적인 기업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본 보고서를 통해 지나온 지속가능경영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올바른 방향을 가늠하는
나침반으로 삼겠습니다.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고자 노력하는 삼성전자의 앞날에 아낌없는 관심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삼성전자 주식회사
대표이사 부회장 권오현

권오현 자필 서명